연합뉴스TV가 생방송 도중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 인공기를 배치해 논란을 일으켰습니다.


10일 '연합뉴스TV'는 ‘문 대통령 방미… 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는 뉴스를 내보냈습니다. 


이 뉴스 화면 중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나란히 선 장면이 있었는데요. 두 대통령 아래에 한미국기가 나란히 들어가야 했지만, 북미국기를 들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아래에 북한의 인공기를 그려 넣은 겁니다.


해당 영상이 나간 뒤,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캡처된 이미지가 퍼졌습니다. 


네티즌들은 “한미정상회담 뉴스에 인공기를 넣다니 이해할 수 없다”, “다분히 고의적이다”, “노무현 대통령 실루엣 사건에 이어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 등의 댓글을 달았는데요.


뉴스를 본 또 다른 시청자는 “마치 문 대통령을 북한 대통령으로 표현한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연합뉴스TV에게 지급되는 국가보조금을 폐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는데요.


연합뉴스TV의 ‘그래픽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3일 재벌 3세들의 마약사건 관련 뉴스를 내보내면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실루엣을 사용했는데요. 


당시 시청자들의 비난이 커지자 연합뉴스TV 측은 그래픽담당자의 실수라며 사과를 했습니다. 이후 재발 방지를 위해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약속했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