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에서 난동을 부려 비행 중 쫓겨난 승객이 있습니다. 그녀가 난동을 부린 이유는 다름아닌 '콜라' 때문이었는데요.

지난달 28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최근 TAP 포르투칼 항공에서 일어난 사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문제의 비행기는 포르투칼 리스본에서 스페인 말라가를 향해 가고 있었습니다. 이때 38세의 스페인 여성이 비행 시작 직후부터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는데요.

그녀는 음료 서비스를 하는 스튜어디스들에게 "펩시를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그냥 콜라가 아니라, '펩시' 브랜드의 콜라를 달라고 고집을 부렸죠.

하지만 당시 기내에는 펩시 콜라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스튜어디스들은 그녀에게 사과를 하며 콜라 대신 과일주스를 건넸죠.

그녀는 펩시가 없다는 사실에 매우 분노했습니다. 그리고는 자신의 소지품에서 휴대용 술병을 열고 벌컥벌컥 들이마시기 시작했는데요. 해당 음료는 보드카였습니다.

다른 승객들은 그녀가 "악마처럼 보였다"고 진술했습니다. "그 사람이 일어났을 때는 술에 취해 얼굴이 붉은 색이었다", "자신 스스로도 통제하지 못하는 듯 난동을 부렸다"고 말했습니다.

하필 문제의 승객이 앉은 자리는 비상구 근처. 그녀가 비틀거리며 주변의 사물들을 만지다가 비상구 문을 열 수도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다른 승객들은 공포에 떨었죠.

스튜어디스는 여러 차례 그녀에게 주의를 주었지만, 쇠 귀에 경 읽기였습니다. 욕설을 퍼부으며 음식을 집어던졌죠. 설상가상 그녀의 옆에 앉았던 다른 승객은 1시간 동안 다른 곳으로 피신해 있어야 했습니다.

결국 이를 보다 못한 비행기 기장은 그녀에게 "경찰에 체포당할 것"이라는 내용의 쪽지를 전했습니다. 그러자 그녀는 더 비명을 지르며 진상짓을 했다고 합니다.

사실 그녀는 비행기가 출발하기 전부터 문제가 많았다고 합니다. "그녀는 비행기에 가장 마지막에 탑승한 사람이었고, 이륙할 때 가방을 짐칸에 넣지 않아서 스튜어디스에게 주의를 받았지만 '싫다'며 고집을 부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스페인어로 언성을 높이다가 영어로 "내 가방엔 내 책과 보석, 돈이 있다. 나는 가방이 필요하다"며 소리를 질렀다고 합니다.

결국 그녀는 공항 경찰들에게 의해 체포당했습니다. 항공 측은 "해당 여성은 역대 최악의 승객"이라며 "향후 그녀는 우리 항공사를 이용할 수 없도록 조치시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출처=데일리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