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겟아웃', '어스'의 조던 필 영화감독이 한국의 흥행에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조던 필 감독은 지난 28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 프로필에 새로운 문구를 적었습니다. 특이한 점은 한국어였다는 것인데요.

그는 자신을 '조동필'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조던 필'을 한국식 이름으로 유쾌하게 수정한 것입니다.조던 필이 이렇게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건 역시 한국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 덕분이었습니다. 영화 관계자 측은 "한국에서 '어스'가 흥행했다는 소식을 듣고 깜짝 놀랐고, 한국 이름에 굉장한 애정이 생겼다"고 전했습니다.

겟아웃은 개봉 첫날 관객 21만명을 동원하며 역대 외화 호러 최고 오프닝 성적을 거뒀습니다. 개봉 이틀만에 30만 관객을 넘어섰고요. 현재는 213만을 기록하고 있습니다.한편 '어스'는 '겟아웃'으로 유명한 조던 필 감독의 차기작입니다. 생김새가 똑같은 '도플갱어'를 모티브로 한 호러 영화인데요. 자신과 똑같이 생긴 사람들의 예측할 수 없는 습격 사건에 충격을 받은 사람듪이 이야기를 담아냈습니다.<사진출처=트위터, UP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