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약을 샴푸로 착각해 대참사가 일어난 남성이 있습니다.

중국 매체 '칸칸신원'은 지난 25일(현지시각) 중국 남서부에 살고 있는 남성이 농약을 샴푸로 착각해 사고가 벌어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문제의 남성은 이달 초 중국 원난성 쿤밍에 위치한 종합병원 응급실에 실려왔습니다. 정수리 부근 피부는 심하게 손상된 모습이었는데요.

그는 머리를 감다가 샴푸 옆에 있던 농약을 잘못 집어들어 머리에 부었는데요. 이후 경련과 식은땀 증상에 시달렸습니다.

뒤늦게 자신이 농약으로 머리를 감았다는 걸 알게 된 남성. 그는 이를 진정시키기 위해 또 다시 잘못된 선택을 했는데요. 식초에 물을 섞는 민간요법이었습니다.

이 방법은 상처를 더욱 악화시켰습니다. 의사는 "농약 사용 후 식초를 쓴 건 매우 잘못된 방법이었다"고 말했는데요.

응급실로 도착했을 때, 이미 머리카락은 손쓸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결국 남성은 남아있던 머리를 전부 밀어 치료를 해야했죠.

남성은 며칠 동안 치료를 꾸준히 받아 겨우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는데요. 그가 사용한 농약은 DDVP 계열로, 일반 농약보대 훨씬 독성이 강해 EU에서는 20년 전부터 사용을 금지하고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하지만 쿤밍에서는 해당 농약이 아직 판매가 가능했는데요. 남성은 하필 이 농약을 사용하다 이 같은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출처=칸칸신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