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서 25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골드만삭스, 마스터카드와 제휴한 애플카드를 발표했습니다.

미국에선 간편결제로 ‘애플페이'를 운영하고 있죠. 여기에 신용카드 서비스까지 도입했습니다.

애플은 사용자의 개인 정보를 보호를 매우 철저하게 관리하는데요.

애플카드, 실물은 어땠을까요? 카드에는 사용자의 이름과 애플 로고, IC칩셋만 표시돼 있었습니다.

사용자는 단 몇 분만에 아이폰 Wallet 앱을 통해 애플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는데요.

언제, 어디서, 어떻게 돈을 썼는지 각종 지출 내역을 휴대폰에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가계부를 작성할 필요도 없습니다. 매주, 매월 지출 내역을 요약해 제공해준다죠.

애플카드는 가맹점 및 위치까지 명확히 표시한다고 합니다.

애플카드는 사용할 때마다 매일 2%의 캐시백 서비스를 제공한다는데요. 애플 스토어 등 애플 관련 액세서리를 애플카드로 구입하면 3%의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또 하나, 수수료도 없다는 것이 큰 장점이겠네요.

애플 카드가 한국에서도 사용 가능한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애플카드의 등장 하나만으로도 네티즌들은 "애플카드 소장하고 싶다", "애플페이만 제발..", "카드 예쁘네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애플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