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한 항공사가 여성 탑승객에게 부적절한 복장을 이유로 비행기에서 내리도록 요구해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고 영국의 선지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에밀리 오코너(21)는 지난 2일 노출이 심한 옷을 입고 영국 버밍엄공항에서 카나리 제도로 향하는 비행기에 탑승했다.   


그런데 항공사 승무원들은 비행기 이륙 직전 오코너에게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다"며 외투를 걸칠 것을 요구했다. 그녀가 거부하자 매니저 승무원이 다가와 외투를 입든지 아니면 비행기에서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앞자리에 있던 친구에게 옷을 빌려 입어 비행기에서 쫓겨나지는 않았다.


그는 "이 복장으로 공항 검색대 등을 모두 통과했고, 아무도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항공사 대변인은 "당시 정확한 규정을 설명한 것일 뿐"이라며 "승객을 진짜 내리게 할 의도는 없었다"고 밝힌 뒤 "주위 승객에게 혐오감을 줄 수 있는 옷차림은 되도록 삼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sinopark@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