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는 이제 한국인의 필수품이 됐습니다. 잦은 미세먼지 탓이죠. 그런데 미세먼지를 위해 착용하는 마스크는 어느 정도 효과가 있을까요?

놀랍게도, 지난 1985년부터 미세먼지를 연구해온 한 전문가는 "미세먼지 마스크가 더 해롭다"고 말합니다. 

바로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 장재연 아주대 예방의학과 교수의 이야기인데요. 지난 15일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했습니다.

장 교수는 "미세먼지가 염려돼 마스크를 쓰면, 미세먼지 흡입량은 조금 줄 것"이라면서도 "그런데 요즘엔 숨쉬기가 힘든 마스크다. 몸에 굉장히 나쁘다"고 밝혔습니다. 

이동형 앵커가 "미세먼지 심한 날 오히려 마스크 안 쓰는 것이 낫다고 봐도 되냐"고 묻자, 장 교수는 "사람마다 조금 다를 수는 있다"고 전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미세먼지가 높은 날 마스크를 쓰면 건강이 좋아지더라는 학술 연구는 거의 없다. 하지만 마스크를 쓰면, 여러 건강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논문은 굉장히 많다"고 설명했습니다. 

장 교수에 따르면, 건강한 성인의 경우 마스크를 썼을 때 숨 쉬기 불편해도 몸에 큰 지장은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호흡기 질환자, 심장 질환자, 어린이 등은 유의해야 한다고 합니다. 장 교수는 "숨쉬기 힘들어지는 게 몸에 상당히 후유증을 낳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산모의 경우에도 마스크를 주의해야 하는데요. "태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우리나라 언론에서 어떤 교수들은 '산모는 마스크 꼭 쓰라'고 말한다. 이건 국제적 상식과 전혀 반대의 이야기"라고 꼬집었습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콘텐츠와 관계 없는 자료 이미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