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사건 피해자는 "영상을 지워달라"고 애원했습니다. 그러나, 그대로 남아 있었는데요.

지난 14일 SBS 라디오 '이재익의 정치쇼'에 승리 카톡방 사건을 최초 보도한 강경윤 기자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강 기자는 정준영 불법 촬영물 사건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사건을 보다 보니 돈과 권력을 가진 이들이 힘없는 사람에게 씻을 수 없는 피해를 주는 걸 보고 반드시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불법 촬영물 피해자도 만났습니다. 강 기자는 "내가 만난 피해자들은 '이제 어떻게 살아야 하나'라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라며 "딱 1명만 유포 사실을 알고 있었고 나머지는 촬영 사실도 모르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강 기자는 "한 피해자 사연을 듣다 눈물이 났다"며 "그 피해자는 정준영이 영상을 촬영한 걸 알고 있었다. 그러나 본인 신상이 드러날까 봐 문제를 제기하지 못하고 오히려 지워달라고 애원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반적인 사람이면 거기서 경각심을 갖고 다시 그런 행위를 안 하지 않겠느냐. 그런데 정준영은 친구에게 '걔가 (영상을) 지우고 갔다'며 다시 달라고 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준영은) 아주 장난스럽게 '다시 겟'이라고 얘기를 했다"며 "(일련의 상황들을) 하나의 게임 같은 형태로 즐기고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끝으로 "현재 많은 분들이 피해자분에게 관심을 가질 수도 있는데 그 부분은 좀 지켜주셨으면 좋겠다"며 "그분들이 제일 두려워하는 게 알려지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