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화사가 멤버 솔라, 문별이 치고받고 싸운다고 폭로했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 신곡 '고고베베'로 컴백한 마마무가 출연했습니다.  

이날 화사는 "저희도 싸우는데 언니들은 치고받고 많이 싸웠다"고 폭로했는데요.

이에 솔라는 "우리는 말로 잘 안 싸운다. 바로 그냥 이C"라며 문별과 몸싸움을 한다고 인정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문별 역시 "발로 막 찬다"고 인정하자 화사는 "그렇게 싸우다 조연들이 이제 나와서 싸움을 말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동생들은 안 때려요?"라는 김희철의 농담에 화사는 "그럼 그냥 같이 넷이서 싸우는 거죠"라며 호탕하게 웃었는데요.

이때 한혜진이 솔라 어깨에 덕지덕지 붙여진 파스를 발견해 또 한 번 모두를 놀라게 했죠.

신동엽이 "뭘 항상 하나?"라고 의심하자 솔라는 "목에 담이 와서"라고 해명했습니다.  

김준현은 솔라와 문별에게 "치고받고 싸우기까지 골이 깊었다가 어느 날 '빵' 터지면 원래 그다음부터 안 본다. 자주 투덕거리는 거면 있는 자리에서 다 털어야 하냐"고 물었는데요.

문별은 "우리는 정말 사소한 거로 싸운다"고 말했고, 솔라는 "그 자리에서 화가 나서 싸운다. 예전부터 담아둔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얘기하다가 싸운다"고 동의했습니다.

솔라는 "문별이 소극적이어서 '너도 좀 적극적으로 표현을 해봐'라고 했다가 싸운 적이 있다"고 고백했고, 문별은 "나는 성향이 달라. 노력을 해봤는데 안 돼"라고 '된다', '안된다'로 실랑이하다 싸움을 번진 적이 많다고.

두 사람만의 독특한 화해 방법도 공개됐는데요.

솔라는 "우리는 뒤끝이 없다. 서로 강아지 사진(귀여운 사진)을 보내면서 화해한다"면서 "우리가 성격이 불같아서 안 싸울 수가 없다. 서로 싸우고, 금방 풀고. 그래서 서로한테 감정이 쌓일 겨를이 없다"고 털어놨습니다.

<사진·영상 출처=tvN '인생술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