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김병철이 윤세아와의 '썸'에 대해 진솔한 답변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14일 방송된 KBS-2TV '해피투게더4'에서는 연기자 김병철이 출연한 가운데 'SKY캐슬'에서 부부 호흡을 맞췄던 연기자 윤세아에 대한 질문을 받았는데요.

이날 "윤세아에게 심쿵한 적 있다?", "로맨스 작품을 할 때 윤세아를 염두에 둔다?"는 MC들의 질문에 김병철은 솔직하게 그렇다는 답을 내놓았습니다.

김병철은 "작품을 하면서 누구랑 제일 친해졌냐"는 물음에도 윤세아를 언급했는데요.

그는 "저는 세아 씨다. 전화를 가끔 한다"며 "오늘 여기 나온다고는 얘기 안 했다. 혼나겠네요~"라고 해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죠.

MC들이 "본격적인 '썸' 아니냐"고 몰아가자 김병철은 "방송에 나오면 세아 씨 얘기를 하게 되니까 (혼나겠다고 말한 거다)"라고 해명했는데요.

김병철은 윤세아와의 관계에 대해 "세아 씨가 툭 터놓고 얘기하면, 난 미안하다고 하는 관계다"며 "함께 작품을 준비하면서 많은 조언을 받았다. 세아씨 말을 잘 들으니까 좋은 일이 많더라. 잘 듣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김병철은 윤세아의 생일날 그녀의 부탁으로 생일 축하 노래를 직접 불러줬다고 털어놓기도 했는데요.

김병철은 "세아 씨 생일에 우리 가족끼리(극 중 가족) 밥을 먹기로 했다. 그런데 내가 스케줄로 못 먹게 돼서 생일 축하 노래를 전화로 불러준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궁민은 "(배우를 하면서) 그런 걸 목격한 적이 없다. 수상하다"고 둘 사이를 의심하자 최원영 역시 "살짝 감이 온다"고 덧붙였습니다.

사내 커플로 만나 결혼까지 한 조윤희는 "내가 실제로 겪어보지 않았냐. 어떻게 될지 모른다. 열어둬라"고 조언했는데요.

그녀의 조언에 김병철은 "저는 닫아둔 적이 없다"고 윤세아를 향한 사심을 드러내 주위의 시선을 집중시켰습니다. 

<사진·영상 출처=KBS-2TV '해피투게더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