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아직까지도 정준영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았습니다.

14일 SBS-TV '8 뉴스'는 경찰이 정준영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2016년 8월, 정준영은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에게 불법 촬영 혐의로 고소를 당했습니다. 이후 소환 통보를 받았는데요.

그러나, 정 씨는 경찰 출석 이틀 앞두고 휴대전화를 사설 포렌식 업체에 맡겼습니다. 그는 이런 이유를 대며 경찰 조사 때 휴대전화를 제출하지 않았죠.

불법 촬영 수사에는 휴대전화 확보가 급선무입니다. 그러나, 오히려 증거를 은폐할 시간을 준 셈인데요.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정 씨 측 변호사는 업체에 포렌식이 가능한데도 불가능한 것처럼 확인서를 꾸며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경찰까지 가세해 복원 불가 확인서를 요청했는데요.

그러나, 업체 측은 포렌식이 끝나지 않았다며 며칠만 기다려 달라고 했습니다. 끝내 확인서를 써주지 않자 정 씨 측 변호사는 의견서를 경찰에 제출했습니다.

그 내용은요? '업체로부터 휴대전화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받았고, 휴대전화는 망실 처리해 즉 잃어버려 제출이 불가능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하지만, 업체 측은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회신을 한 적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즉 정 씨 변호사가 의견서를 거짓으로 꾸몄다는 겁니다.

경찰은 사건을 기소 의견으로 송치하면서 정 씨 측 변호사의 의견서를 함께 첨부했습니다. 결국 포렌식 결과도 없이 사건은 무혐의로 종결됐습니다.

현재까지도 진행형입니다. 경찰은 아직까지도 정준영의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았는데요. 또 경찰에 출석할 때까지 그 어떤 강제 수사도 없었습니다.

그 당시에 저질렀던 잘못들에 대한 의혹들을 확인하기 위해서도 휴대전화는 반드시 필요한 상황. 제대로 된 증거를 얻을 수 있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SBS-TV '8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