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가 악플러에게 사이다를 날렸습니다.

지난 8일 선미 소속사 메이크어스엔터테인먼트는 선미 첫 월드투어 '워닝'(WARNING) 서울 콘서트 비하인드컷을 공개했습니다.

공개된 사진은요? 선미는 히트곡 '24시간이 모자라' 무대를 펼치고 있었습니다. 강렬한 레드 컬러의 의상에 망사 스타킹을 신고 있었는데요.

일부 악플러들은 선미의 의상을 지적했습니다. 너무 야하다는 건데요. 이들은 "화류계에서 입는 옷 같다", "너무 야하다" 등 댓글을 달았습니다.

선미가 사이다를 날렸습니다. 자신의 트위터 계정으로 대댓글을 달았는데요. 그는 "다른 사람 비난하는 데 시간 허비하지 마라"며 "모두에게 똑같이 대하라"고 적었습니다.

이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선미는 "내 옷에 아무런 문제 없다. 너 대체 왜 그래?"라고 따지기도 했는데요.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악플러들은 처벌을 받아야 한다", "도를 넘은 댓글에 사이다 발언 잘 했다", "선미 언니 말 잘 했다", "예쁘기만 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출처=메이크어스, 트위터,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