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승리가 상습 원정 도박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시사저널'이 14일 그의 SNS 대화 내용을 보도했는데요.

승리는 지난 2014년 사업 파트너로 추정되는 A와 이야기를 했습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를 방문했는데요.

그는 "2억 땄다. 대표님도 크게 따실 거다"라고 했습니다. A는 "난 여행 경비 정도만 따면 된다"라고 답했죠.

승리는 이어 "어느 호텔에 계시느냐"라고 했습니다. 이어 돈다발을 사진으로 찍어 A에게 공유했는데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A가 돈을 어떻게 가져가는지 묻자, 승리는 "전 자주 오기 때문에 세이브뱅크에 묻어뒀다"고 했죠.

<위 사진은 해당 사건과 관련이 없습니다.>

세이브 뱅크란, 일종의 거래소인데요. 돈을 맡긴 후, 브로커에게 수수료를 떼준 뒤 국내에서 받을 수 있다네요.

검찰 관계자는 "이러면 해외 돈이 국내로 반입되는 형태는 아니어서, 적발을 피할 수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딴 돈은 오로지 베가스 안에서만 사용하는 게 제가 정한 룰이다"라고도 말했는데요.

또 "지겨우면 (다른 곳)가시라. 제가 담당 호스트 소개해 드리겠다. 서비스와 갬블 혜택도 많아서 좋다"고 했습니다.

한편 승리는 해외 투자자 성 접대 혐의 및 탈세 의혹 등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