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정영우기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했다. 

승리와 정준영은 이날 조심스러운 발걸음으로 취재진 앞에 섰다. 두 사람은 "죄송하다. 성실히 조사를 받겠다"는 멘트를 남기고 경찰서로 들어섰다.

한편 승리는 최근 사내이사로 재직했던 강남 클럽 ‘버닝썬’이 고객 폭행, 마약류를 이용한 여성 고객 성폭력 의혹에 휩싸이며 주목받았다. 이에 지난 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또한 정준영은 앞서 약 10개월 간(2015~2016년) 수 차례 여성들의 동영상을 몰래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료 연예인들과의 카톡방에 불법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질끈 감은 두 눈

"심려끼쳐 죄송합니다"

수척해진 얼굴

"걷기도 힘들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