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김지호기자] 'JYP엔터테인먼트'가 발빠른 대응에 나섰다. 트와이스 루머 유포자들을 형사 고소했다.

JYP 측은 지난 13일 루머 작성·유포자들을 상대로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자체 조사 및 팬들의 제보 등을 종합, 상당량 증거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향후에도 강경 조치를 이어간다. JYP 측은 "루머 추가 발견 시에도 형사 고소할 예정이다. 민사소송 역시 함께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정준영이 수 차례 몰카 범죄를 저질러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정준영과 남성 지인들의 저급한 단톡방 대화도 공개됐다. 

이 과정에서 수많은 루머가 퍼져나갔다. 그 중엔 트와이스 멤버를 거론한 수위 높은 찌라시도 있었다. 물론, 이는 허위 루머였다. 

현재 트와이스 외에도 다수 여성 연예인들이 강경 대응에 나서고 있다. 이청아, 오연서, 정유미, 블랙핑크 등이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사진=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