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방탄소년단'이 역대급 컴백 무대를 가진다. 미국 NBC 채널 'Saturday Night Live' (이하 'SNL')에서 신곡을 공개한다.

'SNL' 측은 13일(현지시간) 공식 SNS에 방탄소년단의 참석을 공식 발표했다. "방탄소년단이 오는 4월 13일 방송에 출연한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신보 컴백 무대를 펼친다.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의 무대를 전 세계 최초로 선보인다.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이날 뮤지컬 게스트로 출연한다. 할리우드 배우 엠마 스톤이 호스트로 함께 출연할 예정이다.

'SNL'은 미국 생방송 주말 코미디 쇼다. 최장수 인기 프로그램 중 하나다. 스타들이 출연해 호스트 진행, 공연, 코믹 연기 및 정치 풍자를 선보인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컴백은 이번이 2번째다. 지난해 5월 '2018 미국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러브 유어셀프 전(轉) 티어' 신곡을 최초 공개한 바 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다음 달 12일 새 앨범 ‘MAP OF THE SOUL : PERSONA’를 전 세계 동시 발매한다.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