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리트리버가 구조됐습니다. 끔찍한 학대를 당한 상태였는데요.

지난 18일 페이스북 페이지 '내사랑 바둑이'에 골든리트리버의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글쓴이는 "이제서야 이빨이 생긴 어린 골든리트리버다"라며 "구조 요정을 받아 구조했지만, 처참한 모습에 말을 잇지 못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딛지 못하는 발과 함께 발가락 사이는 곪아있었고, 다리는 무언가로 내리쳤는지 발가락이 부러져 있었다"며 "퉁퉁 부어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모습은 처참하기 그지없었습니다. 입이 눈 가까이까지 찢어져 있었습니다. 마치 조커를 연상케 했는데요.

발가락 사이는 곪고 퉁퉁 부어 있었습니다. 또 입을 묶은 흔적도 발견됐는데요. 잇몸은 심하게 부어 있었습니다.

글쓴이는 "이제 6개월밖에 되지 않은 아이다. 누가 이토록 잔인한 짓을 했을까"라며 "이 아이가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페이스북 페이지 '내사랑 바둑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