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

[출처=유튜브 비썹 Bssup] 새벽에 짜장면이 먹고 싶은데 중국집이 문을 닫아 아쉬운 대로 짜장라면을 먹어 본 적이 있으실 텐데요.

맛은 비슷할지 모르겠지만 짜장면 특유의 맛은 짜장라면이 따라 가기 어렵죠. 그렇다고 집에서 짜장면을 만든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일인데요.

유튜브 채널 비썹 Bssup에서 진짜 짜장면 맛이 나는 짜장라면 레시피를 공개했습니다.

*재료

양파, 간장, 설탕, 소금, 돼지비계, 감자 전분가루, 미원, 짜자로니

전분물은 짜장소스를 좀 더 걸쭉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돼지비계도 구하기 어렵지 않습니다. 정육점에 가면 공짜로 주는 곳이 많고요. 돈을 내더라도 비싸지 않아요.

우선 양파를 채 썰고요. 깍둑썰기도 해줍니다. 돼지 비계는 돼지기름을 만들기 위해서 필요한 거라 적당량을 대충 잘라 주시면 됩니다.

전분물은 전분가루와 물을 1:2로 만들어 주시면 되고요. 라면 1개에 1스푼 정도만 넣으셔도 됩니다.

후라이팬을 달군 후 식용유를 적당히 둘러주고 채 썰었던 양파를 먼저 넣어 노릇노릇하게 볶아줍니다.

돼지비계를 이용해서 볶아진 양파에 돼지기름을 만들어주고, 나머지 깍뚝썬 양파를 넣어서 볶아 주세요.

오늘의 하이라이트인 짜짜로니 액상소스를 부어줍니다. 여기에 설탕 한 스푼, 간장 세 스푼을 넣어 섞어주면 짜장소스의 느낌이 날 겁니다.

물을 종이컵 2/3만큼 넣어줍니다. 그 다음에 졸여주세요. 어느 정도 졸여주면 미원을 아주 조금 넣습니다. 맛이 업그레이드됩니다.

여기에 만들어 두었던 전분물을 한 스푼 넣어주시면 짜장소스가 완성됩니다.

이제는 면을 삶을 차례입니다. 여기에 소금으로 어느 정도 간을 해주면 좋아요. 면이 익으면 찬물로 헹궈주세요.

소스는 좀 더 여유 있게 만드세요. 졸이면 양이 적어집니다.

진짜 짜장면과 비교해서 먹어보았습니다. 집에서 만든 짜장면인데, 짜장면 특유의 맛이 확실히 납니다. 면발이 조금 약한 면은 있지만 소스는 온벽합니다.

# 관련 유튜브 콘텐츠 보러가기

생선을 올리고 성냥2만개에 불을 붙이면?? Matches vs Fish

SBS에 나온사람... 사실은 저입니다...

<해당 게시글은 제휴사인 ‘LASS’의 컨텐츠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