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어린 딸에게 나쁜 짓을 알려준 친모가 고스란히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달 19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코리엔테스주의 한 전자제품 매장 CCTV에선 한 모녀의 모습이 촬영됐습니다.

CCTV 속 여성은 38살 나탈리아 마케도. 그녀는 노트북 앞에 서 있는 자신의 8살 딸 A양에게 뭔가를 지시하고 있습니다.

A양은 마케도의 말을 듣고 한참 노트북을 만지작거립니다. 마케도는 A양에게 뭔가를 더 지시하고 그대로 매장을 떠나버렸죠.

하지만 A양은 그 자리에서 계속해서 망설였습니다. 몇 미터 떨어진 판매원을 유심히 보면서 주변을 살펴보는데요.

시간이 흘러, A양은 결국 결심한 듯 노트북을 품에 안고 몰래 출구 밖으로 나갔습니다. 마케도는 밖에서 그녀를 기다렸다 함께 도망쳤습니다.

하지만 이후 도난 사실을 알아챈 직원이 두 모녀를 추격했고요. 경찰에 신고해 두 사람을 잡았습니다.

경찰 조사관에 따르면 마케도는 이미 동종 전과가 있었는데요. 전날까지 교도소에 수감됐었다고 합니다. 출소 하루 만에 이런 일을 저지른 것이죠.

마케도의 딸 A양은 현재 미성년자를 위한 임시 수용소에 배치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