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본 식품업계에서는 일부 무개념 직원들의 철없는 행동으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일본 국민들도 먹거리에 대해 두려움이 커지고 있는데요.

일본에선 '바캇타' 신드롬이 퍼지고 있습니다. '바캇타'(バカッター)란 일본어로 '바보'와 '트위터'가 합쳐진 신조어인데요.

쉽게 말해서, 자신의 SNS를 통해 상식적으로 하지 않을, 바보 같은 행위를 찍어 올려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는 것입니다. 특히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이 음식으로 장난을 치는 것이 큰 인기였죠.

'바캇타'라는 말이 생겨난 것은 몇 년 전입니다. 한때 트위터에서 유행한 뒤 언론에서 떠들썩하게 화제가 되고 난 뒤에는 시들해졌죠.

그러다 최근 들어 이런 '바캇타' 영상이 다시 유행하고 있는데요. 트위터는 물론 인스타그램에도 이런 영상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지난해엔 노래방 체인점 '빅에코' 직원의 영상이 논란이었는데요. 가라아게를 조리 전 바닥에 문지르고 나서 그대로 기름에 넣어 튀겨버리는 모습입니다.

또 초밥 체인점 '쿠라스시'에서는 날생선을 회떠 그대로 쓰레기통이 집어던지고 다시 꺼내 회 손질을 하는 직원의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해당 영상이 퍼지자 회사의 주식은 크게 폭락했습니다. 하루만에 시가총액 27억엔(한화 약 275억 7,321만 원)이 날아간 셈이죠.

회사 '쿠라 코퍼레이션'은 기자회견을 통해 "철저하게 법적대응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외에도 바닥에 식용 얼음을 던지고 조리기구를 자신의 성기에 댄 스키야 알바생, 판매용 오뎅을 자신의 입에 넣고 춤추다 뱉는 알바생, 회전스시집 판매용 스시에 와사비를 대량으로 넣기 등이 발견돼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