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은 '민중의 지팡이'라 불릴 정도로 중요한 직업입니다. 그들의 보호 아래 우리는 오늘도 안전한 하루를 보낼 수 있는데요.

최근 한 경찰관의 멋진 대처로 범죄에서 벗어난 피해자가 있습니다. 최근 KBS-2TV '코인법률방'에서는 데이트 폭력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법률전문가들은 데이트 폭력이 "지인에게 당한 것이기 때문에 피해 사실을 신고하기 어렵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연인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데이트 폭력 피해자를 멋지게 구한 경찰의 사례도 있습니다. 한 경찰관은 의문의 여성으로부터 의문의 전화 한 통을 받았는데요.

이 여성은 자신이 있는 장소를 상세하게 말했습니다. "XX 육교가 있는, XX역 근처 모텔인데 짜장면 2개만 가져다달라"고 말을 한 것이죠.

경찰 번호는 112. 짜장면집으로 착각할 수가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경찰관은 의아한 듯 "짜장면이요?"라고 되물었습니다.

그리고 그 순간, 경찰은 뭔가 낌새를 눈치챘습니다. 그리고 조심스럽게 "혹시 남자친구에게 맞았냐"고 물어본 것이죠.

경찰의 예상은 적중했습니다. 경찰은 "짜장면집이라고 말하면서 저한테 말하면 된다"며 그녀를 안심시켰습니다. 그녀는 계속해서 "네"라고 답했죠.

경찰은 모텔 이름을 다시 한 번 물었습니다. 여성은 다시 한 번 모텔의 장소를 알려주며 "502호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은 "제가 502호 가서 '똑 똑 똑' 두드리면 문 열어달라"고 말했습니다. 신고자는 "네"라고 작게 대답했는데요.

마지막으로 경찰은 신고자를 안심시켰습니다. "짜장면 빨리 가져다 드린다고 하세요. 남자친구한테"라며 전화를 끊었습니다.

결국 해당 사건의 피해자와 가해자는 경찰로부터 발견됐습니다. 변호사들과 송은이는 "경찰의 대처가 너무 멋지다"며 "사실 경찰분들이 누구보다 빠르게 대처하는 경우가 많은데, 잘 알려지지 않는다", "미담은 잘 알려지지 않는다"며 감탄했습니다.

<영상출처=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