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크러쉬가 지난 10일(현지시각)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 그래미 어워드'에 갔습니다. '방탄소년단'이 시상자로 나온 소감을 밝혔는데요.

크러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방탄소년단과 수상자 'H.E.R'이 함께 서 있는 모습을 올렸습니다. 사진과 하께 그는 "BTS 부럽다 ㅠㅠ"라고 적었죠.

평소 크러쉬는 'H.E.R'의 팬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그래미 무대에서 방탄소년단과 'H.E.R'가 만난 현장을 포착한 크러쉬.

팬들은 "간 것도 너무 부럽다", "나도 여기에 있고 싶다", "대박이다. 부러웠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한국 가수로서는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했습니다. '베스트 R&B 앨범'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는데요.

RM은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꿔왔다. 이곳에 꼭 다시 오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사진출처=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크러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