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연자가 누나와의 일화로 안타까움을 자아냈습니다. 지난 6일 방송된 KBS Joy '코인 법률방 시즌2'에서 이야기를 전했는데요.

그는 "누나가 4개월 전 극단적인 선택으로 세상을 떠났다. 장례를 치르면서 이유를 알게 됐다"고 했습니다.

알고보니 매형이 오랫동안 외도해온 건데요. 대학생인 큰 조카는 눈치챘었고, 작은 조카는 초등학생이라네요.

사연자는 "극단적 선택을 한 곳이 집이었다. 큰 애가 엄마를 발견했다. 그래서 아이들도 힘들어했다"고 했습니다.

특히 막내는 엄마의 빈자리를 크게 느끼고 있는데요. 이후 학교에 가기 싫어하고, 많이 울고 있다고 합니다.

그는 이어 "사건 당일 누나가 친구 한 명에게 녹음 파일을 문자로 남겼다.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했습니다.

녹음 파일은 매형과 상간녀의 통화가 담겨있었는데요. "나 때문이야, 자기야", "너 때문이 아니야" 등 내용이었죠.

매형과 바람피운 여성은, 자식이 둘 있는 가정주부였습니다. 상간녀의 남편도 이제 이 사실을 알게 됐다네요.

사연자는 경찰을 찾았지만, 형사 쪽으로는 처벌할 수가 없었는데요. 상간녀는 커피 한잔하자고 연락했습니다.

그는 "상간녀가 자기 앞으로는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어서, 용서만 해달라고 하더라"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 사람의 소중한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 피해자가 또 나올 수 있어서 알리고 싶었다"고 했습니다.

박영주 변호사는 이에 솔루션을 제시했는데요. 시청자들의 공분을 산 그 사연,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출처=KBS Jo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