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구민지기자] 배우 주지훈이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아이템'을 들고 초능력을 펼치는 검사로 변신한다. 정의롭고 카리스마 넘치는 인물을 소화할 예정이다.

MBC-TV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 제작보고회가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열렸다. 주지훈, 진세연, 김강우, 김성욱PD 등이 참석했다.

'아이템'은 초능력을 테마로 한 드라마다.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아이템들이 세상에 출몰한다. 검사와 프로파일러가 이 아이템들의 비밀을 파헤치는 이야기다.

주지훈은 서울중앙지검 형사 3부 '강곤' 역을 맡았다. 강곤은 일명 '꼴통'으로 불린다. 조직의 명령을 거부하고, 내부 비리를 고발한다. 하지만 집에선 다정한 조카바보 삼촌이다.

먼저 출연 계기를 전했다. 주지훈은 "처음 이야기를 봤을 때 재미있긴 했다. 하지만 TV에서 (판타지가) 어느 정도 구현될 수 있을까 의문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제작진과 대화를 나눠보니, 결국 '아이템'은 사람 사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화려한 CG는 사이드 디쉬 정도"라며 "누구나 공감할 만한 스토리가 매력적이었다"고 밝혔다.

이날 제작진은 '아이템' 하이라이트 영상도 공개했다. 주지훈(강곤 역)이 초능력 팔찌 아이템으로 기차를 멈춰 세우는 신도 볼 수 있었다. 이후 기차가 박살나며 흥미를 유발했다.

주지훈은 초능력 표현 과정에 대해 "쉽지 않았다"고 말했다. "처음엔 '신과 함께'의 경험 때문에 잘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면서도 "그건 오만한 생각이었다"고 고백했다.

판타지극 적응이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는 것. 실제로 VFX(시각 특수 효과) 등 기술적인 문제는 곧 연기로 이어진다. CG 적용 범위를 고려하며 연기 톤을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중요했던 것이 바로 커뮤니케이션이었다. "보통 (PD가) 연기 톤을 바꿔달라 요구하는 것이 힘들다고 알고 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 미리 터놓고 편하게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주지훈은 "열 길 물속은 알아도, 한 길 시청률은 모른다"며 "많은 사랑을 받길 소망하고 갈망하고 있을 따름이다.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아이템'은 11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김민정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