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송수민기자]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 레드카펫을 밟았다.

방탄소년단은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에 참석했다.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자로 나선 것. 

방탄소년단은 이날 '베스트 R&B 앨범'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RM은 "이 무대에 서는 날을 꿈꿔왔다. 이곳에 꼭 다시 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현지 반응은 뜨거웠다. 방탄소년단이 시상자로 무대에 오르는 순간, 스테이플스 센터는 할리우드 스타들의 호응으로 가득 메웠다. 

베스트 R&B 앨범상은 미국 싱어송라이터 '헐(H.E.R)'이 가져갔다. RM은 "축하드린다"는 말과 함께 '헐'을 호명 후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그래미 어워드는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에서 주최하는 음반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와 함께 미국 3대 음악상으로 꼽힌다.

이로써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에 모두 초대됐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에 참석했다. K팝 그룹 최초의 기록이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현재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사진출처=Mnet, 빅히트 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