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나 그란데가 인증한 손바닥 타투가 화제입니다. 지난달 30일, 아리아나 그란데는 SNS를 통해 자신의 손바닥 타투를 공개했습니다.

그녀의 손바닥에는 '七輪'라고 적혀 있습니다. 이 단어는 그녀의 싱글 '7 Rings'를 일본어로 번역한 것인데요.

한 일본팬의 제보로 잘못됐다는 것이 알려졌습니다. 팬에 따르면 '七輪'라는 단어는 일본에서 '화로'를 뜻하는 단어였던건데요.

'시치린'으로 발음되는 이 단어는 숯불, 흙 화로를 가리킬 때 쓰인다고 합니다. 영어로 하면 'BBQ 그릴'을 의미하는 것이죠.

아리아나 그란데는 "중간에 이어주는 말 'つ の 指'를 뺐는데 그것이 문제였던 것 같다"고 답했는데요.

최근 그녀가 수정한 타투에는 '指♡'가 추가됐습니다. 손가락을 의미하는 단어를 추가해 '7 Rings'의 의미를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였는데요.

한 일본어 통역자가 미디어 매체 래드 바이블에 제보한 것에 따르면, 그녀의 수정된 타투 또한 여전히 문제가 있다고 합니다.

직역하면 'BBQ 그릴 손가락♡'가 된다고. 제대로 된 의미를 갖기 위해서는 문자를 추가하거나 재배열 해야 한다고 하는데요.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왠지 저스틴 뜨또가 생각나", "그래도 이쁘니까 괜찮아", "중간 말을 왜 뺐나요ㅠㅠ", "아리아나 구운데..?"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사진출처=아리아나 그란데 인스타그램, LADbib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