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6일(현지시각) '차이나데일리'에서 중국 허베이성 고급인민법원이 내놓은 앱을

소개했습니다.

돈 안 갚은 사람이 주변에 오면 알려준다는데요.

이 앱은 중국의 모바일 메신저인 위챗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는데요. 블랙리스트에 올라간 악성채무자가 사용자가 주변 500m 안에 있으면 즉시 알려준다고 합니다.

지도에 표시된 채무자를 클릭하면 신상을 알 수 있다는데요.

고급인민법원 측은 이 앱을 통해 악성 채무자가 부채를 갚을 능력이 있는 사람처럼 보이면 즉시 고발하라는 취지로 내놓았다고 합니다.

한편 중국은 현재 악성채무자에 대해 각종 제재를 가하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빚쟁이고 ㅋㅋㅋㅋㅋ", "역시 인권 없는 나라",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와 대박이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차이나데일리,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