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몇몇 엑소 팬들의 잘못된 애정에 몸살을 앓는 네티즌이 있습니다. 

네티즌 김씨는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통을 하소연했습니다. 그는 "극한의 괴로움 속에 글을 남긴다", "이 번호는 엑소 찬열의 번호가 아니다. 제발 연락하지 말아달라"고 하소연했습니다.

최근 잘못된 정보로 인해 매일같이 모르는 사람들에게 연락이 온다고 하는데요. 일상생활에 지장이 올 정도라고 합니다.

그는 "매초마다 문자로 찬열오빠냐고 묻는다", "진동소리만 들려도 두려움에 몸이 부들부들 떨립니다. 제발 연락하지 말아주세요"라고 부탁했습니다.

김씨가 올린 사진에는 "찬열오빠 맞으면 답장해달라", "드라마 잘 봤다", "다음 팬미팅 때 꼭 깍지손을 해달라"는 수십통의 문자가 와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몇몇 열혈팬들의 이런 행동이 "과하다"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진짜 엑소 멤버들은 더 많이 시달릴 것"이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