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성매매 여성이 쉽게 살려는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중앙일보'는 지난 9일 성매매 여성과 인터뷰를 공개했는데요.

여성 A(35)는 인천 미추홀구의 '옐로하우스'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성매매 업소가 모여있는 곳인데요.

최근 이들의 자활 지원 명목으로 9,040만 원이 편성됐습니다. 1명이 1년간 최대 2,260만 원을 받을 수 있죠.

A는 "국민의 비난을 이해한다. 하지만 아무 노력도 하지 않고 쉽게 돈 벌려는 건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이어 "호프집 서빙, 편의점 알바 같은 일도 해봤지만, 월 100만 원이 안 되는 돈을 벌게 됐다"라고 했죠.

또 "가족 뒷바라지하고, 생활비, 병원비를 충당하다 보면 또 빚이 쌓이고 이 일을 다시 찾게 된다"고 했습니다.

또다른 여성들은 "지원 인원이 한정된 데다가, 신분이 노출될까 걱정에 신청하기 어렵다"라고 했는데요.

이어 "구청이 제도를 마련하면서 실태 조사나 상담을 충분히 안 했다"라며 아쉬워했습니다.

한편 해당 지원금은 탈성매매 여성이 다시 성매매를 하면, 돈을 다시 환수합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