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천에서 발생한 친부 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11일 용의자인 아들 A씨(31)와 공범 B씨(34)에 대한 현장 검증을 실시했다.

서천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서천군 장항읍 소재 주택에서 이들을 상대로 C씨(66)를 살해하는 모습을 재연토록 했다.

약 30여분간 진행된 현장 검증을 마치고 나온 이들은 범행 동기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범행을 공모하고, 범행 후 증거 인멸까지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현장 검증 모습을 지켜보던 이웃 주민들은 아들에 의해 살해된 C씨에 대해 "술과 담배를 전혀 하지 않는 등 착하고 성실한 사람이었다"며 어이없는 죽음에 안타까워 했다.

한 주민은 “숨진 C씨는 아들이 4살 때부터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이곳에서 잘 키워왔다. 착하고 성실했지만 이웃들과 왕래가 많은 편은 아니었다”며 “아들은 소년기 이후 외지에 살다 잠깐씩 다녀갔을 뿐 거의 눈에 띄지 않았다”고 말했다.

주민들에 따르면 숨진 C씨는 부동산 경매업을 통해 생활을 유지해 왔으며, 인근에 건물을 소유하고 있을 정도여서 경제적인 어려움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씨는 지난해 12월 28일 서천군 장항읍에서 아버지 C씨(66)를 흉기로 살해한(존속살해) 혐의로 지난 9일 구속됐다.

또 아버지를 살해하고 도주 과정에서 인천의 80대 노부부를 살해하고 신용카드와 현금 30만 원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아울러 아버지 살해 현장에 같이 있었던 공범 B씨(34)도 11일 강도 살인 혐의로 구속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한 수사를 주말에 마무리해 검찰 송치 마감 시한인 오는 15일 이전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충남=뉴스1) 심영석 기자,이병렬 기자

yssim196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