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spatch=박혜진기자] 영화 ‘버닝’(감독 이창동)이 프랑스 영화 비평가협회에서 최우수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했다.

프랑스 영화 비평가협회(Club Média Ciné)는 지난 9일(현지 시각) ‘버닝’을 2018년 최우수 외국어 영화로 선정했다.

‘버닝’은 ‘어느 가족’, ‘퍼스트 맨’, ‘더 길티’, ‘개들의 섬’, ‘팬텀 스레드’ 등과 후보로 올랐다. 이를 제치고 최고의 작품으로 인정받았다.

’버닝’은 미스터리 영화다.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 분)와 그의 친구 해미(전종서 분),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둘러싼 비밀스러운 이야기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했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작품이다. 인물들의 심리를 날 것으로 표현했다. 섬세한 묘사와 예리한 연출로 호평받았다. 

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국제비평가연맹상 및 벌칸상을 수상했다. 다수의 외신은 “마스터피스”라고 평했다.

로스앤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LAFCA)와 토론토영화비평가협회(TFCA)에서 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한국 영화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상 숏리스트에도 이름을 올렸다. 

<사진출처=‘버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