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친구’ 박보검, 송혜교 품에 안고 “설레지 말고 자요” 다정+능글

송혜교가 박보검의 품에 설렘을 느꼈다.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진혁(박보검)은 수현(송혜교)의 집을 찾았다.

자연스레 침대에 몸을 누이는 진혁을 보며 수현은 “신경 쓰여. 그냥 차 한 잔 마시고 자요”라며 그를 밀어냈다.

수현은 또 “나 오늘 정말 피곤했는데 진혁 씨가 이러니까 점점 잠이 깨잖아. 무거워, 비켜봐”라고 말하며 진혁을 밀어냈다.

이에 진혁은 “날도 추운데 여기까지 와서 잠도 못자고”라 투덜거리면서도 누운 채로 수현을 품에 안곤 “설레지 말고 빨리 자요”라고 다정하게 말했다.

진혁은 수현이 잠이 든 걸 확인한 후에야 집을 떠나나 수현은 자는 척 연기를 했을 뿐이었다. 수현은 “인간수면제가 아니라 인간 각성제잖아”라며 설렘을 표했다.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