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룸살롱에 안 가. 여자 선수 애들이 있잖아."

체육계 코치들의 발언입니다. 정용철 서강대학교 스포츠심리학과 교수가 발표한 논문에 나온 내용이기도 하죠.

1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정용철 교수가 출연했습니다. 조재범 전 코치가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사건과 함께 체육계 성범죄 실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는데요.

과거 정 교수는 전·현직 체육 선수들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대부분 트라우마로 인해 거절을 했는데요. 어렵게 몇 명을 만나볼 수 있었다고 합니다.

그 내용은 충격, 그 자체였습니다. 정 교수는 "예전에 합숙소가 많았다. 매우 폐쇄된 공간이다. 당시 남자 코치들은 여자 선수들이 자유롭게 다른 일반 학생들과 만나고 교류하는 것조차 꺼려 하는 분위기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이유는요? 운동에 방해가 되고 집중을 못 한다는 건데요. 심지어 남자친구를 사귀는 것도 금지됐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그걸 통해 심각한 수준의 성폭행이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정 교수는 연구 과정에서 얻은 녹취록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여기에 코치들이 술을 마시면서 '나는 룸살롱에 안 가. 여자 선수들이 있잖아'라고 말하는 걸 목격한 선수의 증언이 담겨 있었는데요. 또 코치가 '귀에다가 혀를 집어넣었다'라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정 교수는 "(연구를) 끝내고서 그걸 실행했던 내 제자도, 나도 이걸 학위 논문에서 끝나는 게 아니라 세상에 알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그럼에도 불구 그렇게 크게 달라지거나 반향이 없었다. 지금 이런 전 국민적인 관심이나 분노 같은 게 사실 어떤 면에서는 이번 기회에도 안 된다면 앞으로 5년, 10년이 지나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 거고 어쩌면 이런 일이 없어지는 건 거의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