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날짜에 같은 성별로 태어난 쌍둥이 자매가 같은 시기에 형제로 바뀌었습니다.

미국 조지아 주 몬로에서 태어난 제니퍼와 재클린은 보수적인 기독교 집안에서 자랐습니다. 6살 때까진, 평범한 유년 시절을 보냈죠.

하지만 6살 때부터 두 사람은 성 정체성에 혼란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보수적인 집안 분위기 때문에 두 사람은 서로에게도 그 비밀을 털어놓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10년이 지나고, 두 사람이 16살이 되어서야 제니퍼와 재클린은 서로가 같은 고민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그 이후부터 두 사람은 더욱 가까워졌습니다. 재클린은 "여자에게 성적 호감을 느낀다는 걸 말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제니퍼에게 털어놓고 '너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어봤을 때 '나도 똑같아'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그 이야기를 듣자마자 이해받는 기분이 들었고, 세상에 나 혼자가 아니라는 걸 느꼈다"고 답했습니다.

그때부터 쌍둥이들은 이제 서로를 제이스(제니퍼), 잭(재클린)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그리고 18살이 되고 나서야 두 사람은 부모님에게 커밍아웃을 고백했죠.

다행히도 부모님은 두 사람의 성정체성을 이해해줬습니다. 그리고 21살 때 호르몬 치료를 받기 시작했고요. 현재 두 사람은 완전한 남성의 몸으로 바뀌어 숨통이 트이는 기분이라고 합니다.

잭은 "그동안은 몸 안에 갇힌 죄수 같았다. 내 자신의 성장과 변화를 이해할 수 없었다"며 "혼자서 '난 이렇게 평생 못 살아'라고 생각하곤 했다. 하지만 지금의 내 모습을 거울로 보면 '이젠 진짜 내 모습으로 살 수 있겠다. 처음부터 이렇게 태어났어야 했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지난해 8월 두 사람은 가슴 제거 수술을 받았습니다. 두 사람의 수술을 집도한 성형외과 전문의 쉘든 린센버그는 "두 사람의 정체성은 이미 남자다. 그들에게 또 다른 정체성을 부여하고 싶지 않다. 둘은 그저 있는 그대로의 자신으로 지낼 수 있는 환경을 원할 뿐"이라고 전했습니다.

제이스와 잭은 수술을 받은 뒤인 9월, 조지아 주로부터 법적 성별을 여성에서 남성으로 바꿨습니다. 그리고 경찰관으로 함께 일하고 있는데요. 사회의 시선을 바꾸기 위해, 그리고 시민들을 지켜주기 위해 열심히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