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년 동안 의식없이 식물인간 상태로 병원에 입원해있던 여성이 아이를 출산했습니다. 경찰은 아이의 엄마이자 성폭행 가해자를 찾기 위해 수사에 나섰습니다.

지난 4일(현지시각) 미국 방송 CBS에 따르면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한 의료센터에서 식물인간 환자 A씨가 지난달 29일 제왕절개로 건강한 남아를 출산했습니다.

A씨는 14년 전 물에 빠지는 사고로 의식을 잃었습니다. 이후 지금까지 병상 밖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병원 관계자는 "직원 중 누구도 이 환자가 임신했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산 직전 진통을 시작할 때서야 알게 됐다고 하는데요. "A씨가 신음 소리를 내 증상을 확인해 본 결과 출산 직전이라는 걸 알았다"고 전했습니다.

A씨는 24시간 치료를 받아야 할 정도로 예민한 환자입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의 A씨의 병실을 어렵지 않게 접근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의료센터 측은 사건 후 성명서로 "의료 제공자로서 환자에 대해선 어떤 언급도 할 수 없다"며 "진행 중인 조사에 대해서도 언급할 수 없지만, 수사엔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건부 역시 "관련 상황을 인지하고 있으며, 수사에 있어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