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전자담배가 일반담배 대비 95% 이상 덜 해로운 만큼 금연도구로 권장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8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공중보건국(PHE)은 이날 전자담배 흡연(vaping)과 일반 담배(tobacco) 흡연을 비교하는 동영상을 게시했다.

공중보건국은 유리병에 각각 솜뭉치를 넣은 뒤 전자담배와 일반담배 연기를 불어넣었다.

그 결과 일반담배 연기가 들어간 유리병의 솜뭉치는 끈적거리는 검은 타르가 축적됐지만, 전자담배의 경우 잔여물의 흔적 정도만이 남았다.

공중보건국 건강개선국장인 존 뉴턴 박사는 "많은 흡연자가 전자담배의 유해성에 관한 잘못된 공포 때문에 옮겨가는 것을 미루는 것은 비극"이라고 밝혔다.

공중보건국은 전자담배가 일반담배에 비해 95%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뉴턴 박사는 "전자담배를 피는 것이 훨씬 덜 해롭다는 것을 흡연자에게 확신시켜야 한다"면서 "일반담배에 비해 전자담배로 인해 노출되는 위험은 극히 적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전자담배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여러 연구결과가 나왔지만, 이는 흡연에 따른 위험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앞서 영국 버밍엄대 데이비드 티켓트 교수진은 전자담배가 폐의 면역세포를 손상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티켓트 교수 역시 전자담배의 발암물질은 일반담배보다는 확연히 줄었다고 밝히면서도 전자담배 역시 해롭다는 점에 초점을 맞췄다는 지적이다.

언론 또한 전자담배에 대해 제각각 다른 내용을 보도하면서 흡연자들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청소년들이 전자담배에 쉽게 노출되면 흡연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공중보건국은 그러나 영국에서 전자담배 흡연이 일반담배 흡연율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뉴턴 박사는 "공중보건국은 많은 흡연자가 전자담배, 아니면 패치나 껌 등 다른 니코틴 대체수단을 활용해 금연하도록 장려하고 있다"면서 "이는 그들의 건강을 개선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pdhis9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