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일 해설위원이 중계방송 중 뜻하지 않은 사고에도 의연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조 해설위원은 6일 오전 미국 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경기 해설을 진행했습니다. 당시 박찬웅 캐스터와 함께 호흡을 맞췄는데요.

두 사람은 이날 2시간 30여 분 가량 해설을 진행했습니다. 경기가 끝난 뒤, 카메라는 클로징 멘트를 위해 스튜디오에 있는 두 사람을 비췄죠.

조 해설위원은 경기 총론을 이야기하고 있었는데요. 이때 갑자기 그의 한쪽 코에서 피가 주륵 흘러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마치 쌍코피가 흐르는 것처럼 두 갈래로 뚝뚝 떨어지는 코피는 카메라에서도 선명히 보였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조 해설위원은 처음엔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손등으로 코 주변을 살짝 닦아본 뒤 코피라는 걸 뒤늦게 알아차렸죠.

하지만 그는 여전히 태연했습니다. 피를 본 뒤에도 포커페이스를 유지한 채 박 캐스터와 함께 대화를 진행했습니다.

박 캐스터는 우연히 옆으로 고개를 돌리다 그의 피를 보고 크게 당황했습니다. 하지만 당시는 방송 막바지 상황이었기 때문에, 방송은 중단되지 않고 마무리됐습니다.

조 위원의 이런 방송사고는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습니다. "건강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 "회사에서 너무 무리한 업무를 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는데요.

이에 조 위원은 한 매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태어나서 이렇게 코피를 흘린 건 처음"이라며 "건강에 문제가 있거나 회사 측에서 혹사를 시킨 적은 전혀 없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