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5일) 아침 김해공항에 도착 예정이던 에어부산 국제선 비행기 9편이 기상악화로 인해 회항하는 일이 있었는데요.

이 때문에 승객들은 기내에서 5~7시간 넘게 대기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오랜 시간 대기로 환자까지 속출했습니다.

해당 항공편 승객들에 따르면, 승객 188명을 태운 에어부산 BX722편은 캄보디아에서 출발해 김해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는데요.

아침 8시 30분쯤 도착했으나 오후 3시까지 비행기에서 내리지 못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물과 음식조차 제대로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일부 승객은 승무원과 몸싸움 직전까지 갔고요. 환자가 구급차로 이송된 뒤에야 승객들은 겨우 비행기에서 내릴 수 있었습니다.

또 다른 항공편에서도 오랜 시간 대기하는 일이 발생했는데요. BX798편은 대만 타이베이에서 오전 3시 10분 출발해, 오전 6시 10분 부산 김해 공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는데요.

인천공항에서 5시간 동안 대기했습니다. 이 여객기에는 206명이 타고 있었는데요. 승객 중에는 당뇨병 환자, 어린이, 노인 등 노약자도 있었습니다.

승객들에 따르면 기내방송만 이어졌다고 하는데요. "김해공항의 기상악화로 출발이 어렵다. 날씨가 나아지는 대로 출발 예정이니 조금만 기다려달라"는 말만 되풀이 됐습니다.

시간이 흐른 뒤에는 멘트만 바뀌었다고 합니다. "기장과 부기장은 하루 8시간 이상 비행기를 운항할 수 없다. 대체 항공편이 오면 갈아타고 부산으로 가셔야 한다"는 말이 이어졌다고 전했습니다.

에어부산 측은 "안개가 늦게 걷히고 운항 승무원이 8시간 초과 근무할 수 없는 규정과 인천공항의 보안상 입국 허가 문제 등이 겹쳐 대기 시간이 길어졌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에어부산은 인천공항에 사무소가 없어 비상 상황에 대처가 늦어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진출처=SBS,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