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추행 및 특수 협박 혐의로 기소된 배우 이서원(21)이 4차 공판을 앞두고 군에 입대했다.

22일 오전 10시 50분 서울 동부지방법원 제304호 법정에서는 형사9단독의 심리로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서원의 4차 공판이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서원은 지난 20일 비밀리에 군에 입대, 이날 공판에 불참했다. 이에 따라 4차 공판은 오는 1월 10일 오전 11시로 연기됐다.

한편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 A씨를 성추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지난 4월8일 서울 광진경찰서에 입건됐고 조사를 받은 후 서울 동부지검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A씨가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청했고, 이에 화가 난 이서원이 흉기로 A씨를 위협했다.

이서원은 이 사건으로 연예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MC로 출연 중이던 KBS 2TV '뮤직뱅크'와 방송을 앞뒀던 tvN 드라마 '어바웃 타임'에서도 하차했다. 이후 지난 7월12일 진행된 첫 번째 공판에서 A씨에 대한 협박 혐의를 인정했으나 당시 만취해 심신 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하며 이를 참작해달라고 했다. 이후 두 번째 공판 이후엔 피해자에게 사과하려 여러 차례 만남을 요청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는다고 밝힌 바 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aluemchang@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