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5일 수능이 치뤄졌죠. '대구방송'에서 대구 최고령 수험생인 박선민 할머니를 만나 인터뷰를 나눴습니다.

박 할머니는 남들보다 60여 년 늦은 81세의 나이에 수능에 도전했다는데요.

할머니는 지난 2001년 독학으로 초졸 검정고시부터 준비해 나갔다고 합니다.

얼마나 열심히 공부했는지는 책에서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밑줄과 별표, 동그라미로 빼곡히 그려져있었습니다.

박 할머니는 "또 읽고 또 읽고를 반복했다. 머릿속에 다 들어가도록 책을 읽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 2003년과 2005에는 초등학교, 중학교 졸업 검정고시에 합격했다는데요.

문제는 고졸 검정고시였습니다. 영어와 수학, 여럽다는 과학까지 첫 시험에 통과했다는데요.

그러나 문제는 국어였습니다. 긴 지문을 빠르게 읽어야하는데 시간이 모자라서 9번이나 떨어지게 되었다는데요.

박 할머니는 하루에 2~3시간 자면서 커피를 마시며 공부했다고 합니다.

올 8월 10번의 도전 끝에 고졸 검정고시에 합격했다는데요. 수능을 앞두고는 대학 5군데에 수시 원서도 냈다고 합니다.

그리하여 박 할머니는 수성대학교 사회복지학과 19학번에 입학하실 예정이라는데요.

할머니의 최종 꿈은 무엇일까요? 아래 영상을 통해 계속해서 확인해보시죠.

<영상출처=대구방송 페이스북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