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원 '런천미트' 일부 제품에서 세균이 검출됐습니다.

식품의약안전처는 23일 식약처 자가품질 검사 결과 세균 발육 시험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는데요.

이에 해당 제품에 대한 판매 중지 명령을 내렸고요. 소비자와 거래처로부터 회수하도록 협조를 요청했는데요.

문제가 된 제품은 천안 공장에서 제조됐다네요. 제품 하단 유통기한이 2019년 5월 15일로 적힌 것들입니다.

식품의약안전처는 "해당 제품을 산 소비자는 섭취를 중단하고, 고객 센터에 문의하거나 반품해야 한다"고 했죠.

'런천미트' 측은 "세균이 전혀 없어야 하는 멸균 제품이라, 출고 당시 검사를 다 한 정상 제품이었다"고 했습니다.

이어 "남은 유통기한이 6개월 남짓인 걸 볼 때, 문제가 있었다면 지난 2년 6개월간 문제됐어야 한다"고 했는데요.

마지막으로 "자체적으로 실시했던 검사에서는 문제가 전혀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판매를 멈추고, 회수할 예정인데요.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도 하겠다고 했죠.

식품의약안전처에서 문제가 된 제품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앞서 롯데제과 '메가톤'에선 살모넬라균이 검출됐었는데요.

더블유원에프엔비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 아이배냇 '산양유아식' 등 역시 문제가 된 바 있습니다.

<사진출처=쿠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