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축구선수가 한국계 공무원을 폭행하고 인종 혐오 발언을 했습니다.

그 주인공은 알렉산드로 코코린(27·제니트 상트페테르부르크)과 파벨 마마예프(30·크라스노다르)인데요. 두 사람은 2014년 브라질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한국과 붙었을 때 국가대표로 출전했던 선수인데요.

지난 8일(현지 시각) 코코린과 마마예프는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카페에서 러시아 산업통상부 소속 공무원 데니스 박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CCTV 영상도 공개됐습니다. 해당 카페에서 데니스 박이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요. 두 선수들이 다가와 의자로 머리를 가격하고 주먹을 날렸습니다.

데니스 박 변호사는 “코코린이 특정 인종을 조롱하는 발언과 함께 공격을 가했다”며 “현재 데니스 박은 뇌진탕 증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목격자들은 “두 선수들은 중국인은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인종 혐오 발언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두 선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될 경우 최고 징역 5년형이 선고될 수도 있습니다.

러시아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코코린과 마마예프는 심각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공식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코코린 소속 구단 역시 “코코린이 역겨운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유튜브 채널 ‘Миша Гончаро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