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paper.cn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결혼한 지 4일 밖에 안된 신혼부부가 싱크홀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중국의 온라인매체인 ‘thepaper.cn‘이 11일 보도했다.

지난 7일 오후 중국 쓰촨성 다저우시 중심가 인도에서 지름 약 16m의 땅꺼짐 현상이 발생, 신혼부부 등 인도 위에 있던 시민 4명이 싱크홀에 빠져 숨졌다. 이 중 다른 두 명은 부자지간이었다.

싱크홀에 빠져 숨진 신혼부부는 둘 다 23세로, 지난 3일 결혼했다. 결혼 4일 만에 변을 당한 셈이다.

이들은 쓰촨성의 성도인 청두에서 일하고 있었다. 이들은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 고향인 다저우시에 와 있었고, 당일 청두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당시 이 커플은 청두에 있는 친구들에게 줄 선물을 산 뒤 청두로 가는 버스표를 사기 위해 기다리다 갑자기 땅꺼짐 현상이 발생,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중국에서는 급속한 도시화로 싱크홀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sino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