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진기주의 독특한 이력이 공개됐다.

12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블랙핑크 제니와 배우 진기주가 함께 하는 ‘바캉스 특집’이 진행됐다.

이날 유재석은 진기주를 ‘금손’이라고 표현했다. 유재석은 “진기주가 시험만 쳤다 하면 붙는다. 대기업 삼성 SDS에 입사해서 3년간 다니다가 그만두고 기자 시험에 붙어서 3개월 동안 일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수퍼모델 대회에서 3위에 올랐다. 금손은 금손인데 한 군데 오래 있지 못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전소민은 “약간 역마살 아니냐”고, 지석진은 “오늘 녹화하다 중간에 집에 가는 것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진기주는 배우를 한 것에 대해 “나이가 좀 들어서 이제야 용기를 낼 수 있었다. 후회는 없다”라고 말했다.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