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방탄소년단' 빌보드 1위를 축하했습니다.

28일 문재인 대통령은 SNS에 "노래를 사랑하는 일곱 소년과 소년들의 날개 '아미'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방탄소년단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세계의 젊은이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춤, 꿈과 열정에 위안을 받고 용기를 얻었다"며 "'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이 미국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을 축하한다. 영어가 아닌 언어로 12년 만이고, 한국 가수 최초"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뛰어난 춤과 노래에는 진심이 담겨 있고 슬픔을 희망으로, 다름을 같음으로 변화시키는 마법 같은 힘이 있다"며 "일곱 멤버 각자가 자신이 누구인지, 어떻게 살고 싶은지를 노래에 담아 지역과 언어, 문화의 제도를 뛰어넘었다"고 극찬했습니다.

또 "방탄소년단에 의한 한국 대중음악은 세계 무대를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했다. K-POP이라는 음악의 엄어로 세계의 젊은이들과 함께 삶과 사랑, 꿈과 아픔을 공감할 수 있게 됐다"며 "방탄소년단의 꿈을 응원하며 BTS와 함께 세상을 향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팬클럽 '아미'도 응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끝으로 "'10대들에게 가해지는 편견과 억압을 막아내겠다'는 뜻의 방탄. 지금부터 진, 슈가, 제이홉, RM, 지민, 뷔, 정국, 일곱 소년의 이름 하나하나를 기억해야겠다"라며 "여전히 새로운 시작이다. 멋진 모습으로 우리 국민들,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나눠주어 고맙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27일 지난 18일 발매한 정규 3집 앨범으로 '빌보드 200' 1위에 올랐습니다. 한국 그룹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은 최초입니다.

<사진 출처=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