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하고도 놀라운 동물들의 ‘모성애’가 네티즌들에게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최근 온라인 미디어 윔프는 아프리카 보츠와나 센트럴 칼리하리 지역에서 사진작가 그라함 다이어(Graham Dyer)가 촬영한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놀라운 사연이 담겨있었는데요.

남아프리카 출신의 사진작가 다이어는 최근 칼리하리 가메 보호지역에서 야생동물을 촬영했습니다. 차를 타고 돌아다니며 눈에 띄는 동물들을 카메라에 담았는데요.

그러다 다이어는 아주 신기한 장면을 포착하게 됐습니다. 숫사자, 암사자 한 쌍과 새끼 사자 3마리 그리고 새끼 여우 한 마리가 등장하는데요.

다이어가 찍은 사진을 살펴보면 새끼 여우 한 마리가 혼자 주저앉아있습니다. 어미를 잃은 것 같은 모습인데요. 수사자는 새끼여우를 먹잇감으로 삼으려 냄새를 맡기 시작했습니다.

입을 벌려 새끼여우를 잡아 먹으려는 찰나, 암사자가 뜻밖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암사자는 새끼여우를 먹으려는 수사자를 내친 것인데요. 앞발로 수사자의 얼굴을 쳤습니다.

여러번의 시도끝에 수사자는 풀이 죽어 새끼여우를 포기했는데요. 암사자의 눈치를 보며 결국 새끼여우에게 아무런 행동도 하지 못했습니다.

암사자는 이후에도 새끼여우를 자신의 옆에 두고 보살폈는데요. 마치 새끼 사자 중 한 마리인 것처럼 돌봐주는 모습이었습니다.

다이어는 이 상황을 지켜보다 신기해 카메라에 담았는데요. 그는 “말로 설명하기 힘들지만 굉장히 신기한 장면이었다. 암사자가 여우를 도와주는 모습을 보면 ‘모성애’가 존재한다고 믿을 수밖에 없다”며 설명했습니다.

이어 “동물도 모성애가 있다는 것을 사자를 통해 알게됐다. 이 사실을 다른 사람들에게도 알리고 싶었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