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김종국이 홍진영이 밤에 전화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은 ‘패밀리 글로벌 패키지 프로젝트’의 대망의 파이널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김종국 홍진영, 이광수 이다희 커플은 함께 미션 해결을 나섰다. 홍진영은 '호랑이' 김종국 길들이기에 나섰다. 그는 "난 그렇게 간절한 스타일이 아니다. 그러니 오빠가 간절하라"며 쏘아붙였다. 그러나 김종국은 "난 여자가 간절하지 않으면 그냥 가라고 하는 스타일이다"고 반박해 웃음을 자아냈다.

홍진영은 과거 예능에서 자신이 김종국에게 술을 마시고 전화를 했는데 김종국이 받지 않았다는 에피소드가 있었다며 요즘에도 댓글에 '김종국한테 까였는데 자꾸 들이댄다'는 내용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빠 여기서 말해달라. 내가 술 마시고 전화한 적 있냐"고 억울한 표정을 지었다. 이에 김종국은 "술을 먹었는지는 모르겠는데 네가 나한테 밤에 전화를 한 적은 있는 것 같다"고 해 홍진영을 당황하게 했다.

한편 이날 '패밀리 글로벌 패키지 프로젝트'는 4주간의 긴 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최종적으로 '럭셔리vs몸서리' 여행을 결정하는 미션으로 진행됐다. 배우 이상엽, 이다희, 강한나, 가수 홍진영이 함께 했다.

ichi@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