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JBJ가 활동 종료 전 특별한 선물로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냈다.

JBJ 측은 "지난 10월 데뷔한 프로젝트 그룹 JBJ가 7개월간의 계약기간이 만료됨에 따라 금일 모든 공식 활동을 종료한다. 그 동안 보내주신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30일 스페셜 뮤직비디오를 깜짝 공개했다.

네이버 V채널 및 SNS 등을 통해 금일 0시에 공개된 새 앨범 <뉴문(NEW MOON)>의 수록곡 '저스트 비 스타즈(Just Be Stars)'의 스페셜 뮤직비디오에서 JBJ 멤버들은 팬들에게 진솔한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JBJ의 잔잔한 감성 보컬이 빛난 발라드 트랙 ‘저스트 비 스타즈’는 멤버 전원이 작사에 참여, 팬들을 향한 진심과 고마움을 옮긴 곡인 만큼 한층 뭉클함을 더한다.

지난 7개월간의 활동 비하인드를 한데 모은 이 스페셜 뮤직비디오는 JBJ 멤버들의 수줍었던 첫 촬영부터 한층 성장한 현재 모습까지 찬란했던 지난 발자취들이 가득 담겼다.

영상 막바지 JBJ 멤버들은 "정말 행복했다. 모두에게 소중한 추억이 되길 빈다. 잊지 말아달라"면서 "조이풀 여러분들께 항상 감사드린다. 더 멋있게 돌아오겠다. 꼭 저희와 함께해달라"는 짤막한 활동 소감을 각각 전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 화제의 참가자 켄타, 김용국, 김상균, 노태현, 권현빈, 김동한으로 구성된 JBJ는 지난 2017년 10월 데뷔와 동시에 ‘대세 아이돌’다운 활약들을 펼쳐왔다.

'판타지', '꽃이야' 등 JBJ가 선보인 활동 곡들이 대중들의 큰 호응 속에 주요 음원차트 정상과 지상파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2개 미니음반 모두 10만장 이상의 판매고를 달성하는 등 뜻 깊은 성과를 얻기도 했다.

또한 JBJ는 신인으로서는 이례적으로 아시아 6개국 투어 공연을 성료하는 ‘글로벌 저력’에 이어 두 차례 진행된 국내 단독 콘서트에 총합 1만 5천명의 관객을 동원하는 등 파급력을 입증하기도 했다.

hmh1@news1.kr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