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필립이 아버지에게 배신 당한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에는 미나와 류필립이 출연했습니다.

류필립은 고등학교 시절 미국행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그는 "부모님이 이혼 후 엄마가 나를 어렵게 키웠다. 그런 엄마의 짐을 덜어주고자 아빠가 있는 미국으로 갔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곳에서 14년 만에 아버지를 만나게 됐다고 합니다. 그는 "막상 보니 어색하고 낯설었다"며 "아버지는 식당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런데 고등학교 1학년인 나한테 식당에서 일을 하라고 하더라"고 털어놨습니다.

그의 일과는 빡빡함, 그 자체였습니다. 새벽 5시에 일어나 등교 전까지 식당에서 일을 했고요. 오후 3시에 하교를 하면, 또다시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새벽 1시까지 고된 노동을 감당해야만 했죠.

류필립은 "방학이 너무 싫었다. 학교가 쉬니까 하루 종일 일을 해야만 했다. 3년간 일하면서 딱 하루 쉬었다. 허리케인이 와서"라며 담담하게 말했습니다.

류필립은 도망치고 싶어도 그럴 수 없었다고 합니다. 낯선 땅에서 도움을 청할 곳이 없었기 때문인데요. 그는 "어린 나이라 당연하게만 생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더욱 큰 문제는 따로 있었습니다. 바로 아버지와의 약속인데요. 3년 동안 무보수로 일하는 대신 대학 등록금 지원을 약속했었다고 합니다.

류필립은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을 가려는데 아버지가 아무 말이 없었다. 그래서 물어봤더니 '너 공부하지 마. 가게 일 열심히 하면 물려줄게'라고 하더라"고 말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류필립은, 가출을 선택했습니다. 액세서리 판매점에서 1달 동안 알바를 했고요. 한국행 비행기 티켓을 구해 고국으로 돌아왔다고 합니다.

류필립은 "엄마가 놀라더라. 아빠가 엄마한테는 내가 대학도 다니고 잘 지낸다고 했던 것 같다"며 "아빠라는 사람한테 배신을 당했다는 게 상처가 됐다. 하지만, 그 덕분에 내가 좋은 아빠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 모습, 영상으로 확인해보실까요?

<사진·영상 출처=네이버TV, KBS-2TV '살림하는 남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