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이대휘가 열정적으로 춤을 추다 대참사를 맞았습니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아이돌 멤버들이 총출동해 댄스 타임을 가졌는데요.

랜덤 플레이 댄스 중 선미의 '24시간이 모자라'가 흘러나왔습니다. 그러자 '빅톤' 병찬이 재빨리 뛰어나와 선미의 엉덩이 춤을 추기 시작했는데요.

걸그룹 댄스 신동 대휘도 빠질 수 없었습니다. 지지 않기 위해 무대 중앙으로 뛰쳐 나와 격정적인 댄스를 선보였죠.

분위기가 달아오르자, 두 사람은 서로 마주 앉아 어깨를 잡고 농염한 커플 댄스를 추기 시작했는데요.

이때 대휘가 다리를 너무 많이 벌리자, 바지가 찢어지고 말았습니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대휘는 크게 당황했죠.

대휘는 곧장 멤버들에게 달려가 "바지 터졌다"라고 소리쳤는데요. 멤버들은 모두 대휘의 바지를 직접 확인하고는 크게 당황했습니다.

리더 윤지성은 곧바로 자신의 재킷을 벗어 대휘의 바지를 가렸습니다. 대휘의 열정으로 스튜디오가 후끈 달아올랐네요.

<영상출처=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